블로그 이미지
손학규 예비 대통령 후보의 청년 멘토단으로 손후보의 대학 릴레이 특강, 손학규의 청춘미팅을 주관하는 등 손후보와 청년간의 공감을 이끌어 내는 교각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현 상황에서 우리 청년들의 문제점은 무엇인지, 그리고 우리들에게 요구되는 시대정신은 무엇인지, 그리고 우리의 역할은 무엇인지 고민하고 소통하고 실천하고자 모인 청년 단체입니다.
내일을 여는 친구들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강기갑, 대표사퇴·탈당 선언으로 '분당' 가속화…구당권파 "혁신파 분열할 것"(종합)

강기갑 "책임지고 정치일선에서 물러나겠다"…분당사태 책임지고 낙향, 신당
 창당 관여 안 해

통합진보당 강기갑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론관으로 '탈당' 기자회견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강 대표는 "국민 여러분의 애정에 보답하지 못하고 진보정당 역사에 죄인이 된 저는 속죄와 보속의 길을
 가고자 한다"며 "저는 이제 흙과 가족이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 고향의 품으로 돌아갑니다"라고 말했다.
 2012.9.10/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강기갑 통합진보당 대표가 10일 당대표직 사퇴와 탈당을 선언하고, 정치 일선에서 

물러날 뜻을 밝히면서 혁신파측 인사들의 탈당과 신당 창당 여부, 구당권파측의 

반응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의 순결성이 진보의 발길에 

짓밟히는 모습에 가슴이 무너졌고 무엇보다 민심을 무시하고 국민을 이기려 하는

 진보는 결코 대중정당으로 성장할 수 없다는 간곡한 호소가 무위로 끝나버린 

지금 모든 것을 내려놓으려 한다"며 이같은 뜻을 밝혔다.

강 대표는 이날 중 탈당계를 제출할 예정이며, 심상정, 노회찬, 강동원 의원 등 

혁신파측 인사들 역시 강 대표의 탈당 이후 탈당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혁신파측 인사들의 구체적 탈당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주

 내 탈당을 마치겠다는 뜻은 분명하다. 이정미 대변인 전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혁신파측 인사들의 탈당은) 이번 주 초쯤 진행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혁신파의 한 축을 담당하는 참여당계 당원 3000여 명의 탈당계도 이미 모아진 

상태다. 참여당계 인사는 이날 "받아놓은 탈당계를 조만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여계와 뜻을 같이하는 인천연합과 진보신당 탈당파도 곧 탈당계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강 대표의 탈당을 시작으로 혁신파측 인사들의 탈당 도미노가 연쇄적으로

 일어날 것을 짐작케하는 부분이다.

혁신파 인사들은 최근 여의도에 사무실을 냈으며 당직자들도 조만간 최소 인력만을

 남겨두고 집단 탈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신당 창당을 준비하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보인다. 강 대표는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낙향하기로 한 만큼 지금으로서는

 신당 창당에는 함께할 뜻이 없다.


강 대표는 그동안 경쟁명부 비례대표 부정경선 의혹에서 시작된 구당권파와

 혁신파의 갈등을 중재하기 위해 구당권파측에 이석기·김재연 의원의 사퇴, 

구당권파측의 백의종군, 5.12 중앙위 폭력사태에 대한 사과 등을 요구하며 

조정을 시도했으나 결국 합의를 이루지 못해 지난 6일 "분당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란 말로 사실상 분당을 선언했다.

한편 혁신파측 정진후·박원석·김제남·서기호 비례대표 의원들은 이미 지난 7일 

의원총회에서 제명절차를 밟아 새롭게 창당될 진보정당으로 이동할 채비를 마친 상태다.


다만 구당권파측이 이들 의원들의 탈당을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고 이 문제를

 법정까지 가지고 간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이들의 제명을 법적으로도 완벽히 

마무리하기까지에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구당권파측 이상규 의원은 이날 "진보자체를 파기하고 진실을 파묻고 동료의

 제명을 요구하다가 정작 자신들의 문제에 대해서는 꼼수를 쓰는 웃지 못할 

코미디가 벌어졌다"며 "'셀프제명'을 의결한 지난 번 의원총회에 대한 무효

확인 소송과 효력정치 가처분 신청을 서울남부지법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혁신파의 탈당 움직임에 대해선 "이들은 정치적인 소신이나 새로운 

진보의 발전을 위해 탈당하는 게 아니라 이해관계에 따라 의원직을 유지하고, 

(나라에서 주는) 일정정도의 보조금을 받는 상황에서 딴 살림을 차리고 싶어서

 나가는 것"이라며 "혁신파에게는 곳간을 채우고 의원직을 유지하려는 탐욕밖에

 남아있는 것이 없다"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혁신파는 우리(구당권파)를 반대하는 길에서만 공동전선을 펼치는

 것이고 통합진보당에서 일단 나가게 되면 (혁신파들끼리도) 각자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구당권파측도 제 갈길을 가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구당권파측은 이날 구당권파측 인사들만 참석한 가운데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민병렬 최고위원을 강 대표의 직무대행으로 의결하고 이상규 의원을

대변인으로 임명할 것을 결정했다.

구당권파측은 또 이날 오후 2시 전자중앙위원회를 열어 당대표 직무대행

 선출 건과 임시당대회 소집의 건을 다루고 있다.


중앙위에서 임시당대회 소집의 건이 통과되면 구당권파측은 오는 16일

 오후 2시 당대회를 열고 대선일정을 비롯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당 

체계를 정비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한다.

(서울=뉴스1) 고유선 진동영 기자